Needle Light 이벤트 최종 결과, 그리고... 데레스테 플레이


최종 순위는 783위! 하루런런 때와 비교해서 약간 더 높은 순위로 이벤트를 마쳤습니다.
하이스코어 랭킹도 36000위대에 올라 무난하게 동트를 따냈네요.

그럼, 이벤트 결과도 나왔겠다, 보상을 받아보도록 하죠!








우선 상위인 하루냥을 15성으로!
재화 상위로서는 하루런런 아츠밍이랑 KMMD 노리코에 이어 3번째 15성이고, 첫 프린세스 15성이로군요!
특히 캐러밴 때나, 쿨 상위 때의 신데로드 때의 활약이 기대가 됩니다!





물론 하위인 히나도 15성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또 레시피도 잊을 수 없죠! 레시피는 아츠밍에게 투자해 줍니다.
이제 아츠밍의 포텐셜 레벨은 32가 되겠군요!

자, 그럼 이렇게 in 2000도 했고, 보상도 받아서 하루냥과 아츠밍에게 힘을 잔뜩 실어주었으니, 이제..........








































































































































데레스테를 접습니다.

12시에 결과가 나고, 일이 있어 밖에 나와 있는 사이에 다음 이벤트 예고를 보았더니... 말이 안 나오는군요.
쿠로사키 치토세, 시라유키 치요... 이름 듣고서 처음에 잠깐 사고가 정지해 있었습니다.
뭐지? 누구지? 한 번도 못 들어본 이름인데?
아, 그렇다면 이전에 예고된 바 있는 7명의 신캐들 가운데 둘이겠구나.
근데, 모바마스도 안 거치고? 그것도 처음부터 목소리가 붙은 상태로?

사실 신캐 이야기 나왔을 때부터도 제 입장에서는 위기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고, 그래서 지금까지 나온 아카리, 아키라, 리아무에 대한 시선이 그닥 좋을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도 성우가 없는 상태에서 레어 카드로부터 차근차근 드러내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한편으로는 이들이 현재의 인터넷 문화에 기반한 특유의 캐릭터성 때문에 자연스레 인기를 끌었다는 점도 있기 때문에 그러려니 했죠.
그리고 그 상태에서 데레스테에 그 셋이 추가되는 움직임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어차피 뒤늦게 추가되어도 데레스테 입장에서는 이들이 8총에서 어필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할 테니, 어쩌면 기존 캐릭터들에게 8대 총선까지는 기회를 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희망적인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오늘 갑자기 이런 소식을 맞게 된 거죠.
아직 얼굴도 모르는 신캐가, 데레스테에서 처음으로, 처음부터 성우 붙어서, 유닛이랑 곡, 그리고 이벤트 SR까지 받으면서...
성우를 받고 곡을 받는 것은 신데마스에서는 굉장히 중대하고 민감한 문제입니다.
실제로 지금까지 캐릭터가 등장하자마자 성우가 붙어서 나온 예는 지금껏 한 번도 없었고요.
오랫동안 성우가 있는 상태로 지냈던 인기 아이돌들도, 처음 등장했을 때는 성우가 없는 상태로 시작했다가 어느 정도 시점이 지나서야 CM을 받든가, 총선을 거친다든가 해서 성우를 받아냈습니다.
어떻게든 캐릭터들이 인기를 얻고 성우가 붙게 하기 위해 사람들이 들인 돈과 노력은 상상조차 할 수 없을 정도죠.
특히 애니 특채가 종료된 이후로는 신규 특채의 문이 눈에 띄게 좁아졌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구요.
그렇기 때문에, 지금까지는 그것이 순서였고 순리였습니다만, 이번엔 그것마저도 깨버리는군요.

물론 이번의 신캐 추가로 인해 기본적으로 발생하는 인선 경쟁률의 증가 %는 크지 않겠죠.
하지만, 기본적인 순서조차도 무시하고 무리하게 신캐를 챙겨주는 모습은, 기존 캐릭터, 특히 무성우 캐릭터를 무시하고 들어가겠다는 상징적인 행위로 비쳐져서 굉장히 실망이 크네요.
지금까지는 실망감을 느끼면서도 언젠가는 볕들 날이 오겠지 하면서 희망을 놓지 않았지만, 이젠 더이상은 스트레스 받아가면서 쓸데없는 희망에 기대지 않으렵니다.
이제, 게임 속에서 인선을 보며 입술을 깨무는 하루하루로부터 벗어나, 정말로 마이웨이를 걸어야 겠습니다.
LIVE를 뛰는 본진인 패드에서는 이미 위 스샷처럼 데레스테를 지웠고, 폰에서는 아직 당장 번역해야 할 애캐 커뮤가 셋 정도 남아 있기 때문에, 그것만 후딱 번역하고 지워버릴 작정입니다.

뭐, 어찌 보면 차라리 잘 되기도 했어요.
어차피 취업하면 지금처럼 데레스테 절대 못하고, 자연스태가 낭비되는 걸 저는 절대 보지 못하거든요.
언젠가는 게임으로서는 접어야 했을 운명입니다.
하지만,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앞으로도 지금의 애캐에 대한 애정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가 걱정이 되는군요.
어디까지나 게임에 실망해서 게임을 그만둔 거지, 그 안의 애캐들을 버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감정이 희미해질지도 모른다는 사실은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무언가 빠져 있던 것들로부터 멀어지면서 새로운 무언가를 찾게 되는 일은 삶에 있어서 여러 번 있어왔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때가 올 때마다 들어오는 아쉬움과 괴로움은 줄어들지를 않아요.


제가 데레스테를 하게 한 한 가지의 계기가 되었던 라이라미치루의 커플링.
등산을 유독 좋아했던 아츠밍과, 아츠밍의 서커스에서 공중 퍼포먼스를 시켜주고 싶은 사치코.
메이드 인 어비스의 리코와 레그를 떠올리게 하는 무츠미사나, 그리고 그들을 때로는 다정하게, 때로는 엄격하게 이끌어줄 수 있을 것만 같은 네네.
효고 현의 집으로부터 시부야의 프로덕션까지 장거리 통근을 하면서도(?) 꿋꿋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사실은 정말 마음이 여린 아리스와, 그런 아리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이해해줄 수 있을 따뜻한 수녀 클라리스.
전통적인 일본의 거리에서 마주칠 것만 같은 정감어린 이미지의 아오이.
한 때 라이라와 함께 데레스테를 이끌어나가는 양대 동력이었던 안경 매니아 하루냥.
또, 왠지 엉뚱해 보이는 것이 귀여운 진짜 산타이자, 고향인 그린란드의 생활을 궁금하게 하는 이브.
그리고, 비교적 최근에 관심을 가지게 된 호타루슈코의 케미까지.


데레스테를 시작한 이후로만 1년 7개월, 단순히 인터넷에서 신데마스 캐릭터에 대해 찾아보며 관심을 가져온 기간까지 합치면 4년 이상을 함께하며 쌓아온 애정.
제가 언제까지고 간직하고 있고픈 그러한 감정입니다.
사실, 그동안 이런저런 실망을 많이 겪으면서도 데레스테를 그만두지 못했던 이유가 바로 이거였죠. 애정이 식을 지도 모른다는 거.


아무튼, 데레스테는 여기서 그만두지만, 아직 @를 버린 것은 아닙니다.
앞으로도 끊임없이 제가 좋아하는 이들에게 애정을 쏟고, 한편으론 새로운 동력을 찾을 수 있도록 해야죠.
단편 글의 형태로나마 망상으로만 때워왔던 애캐들에 대한 생각을 형태로 정립해 본다든가...
한편으로는 혼자서는 도저히 의욕이 안 나서, 지금은 돈을 들여서 미술학원을 통해 그림을 배우고 있기도 합니다.
주머니 사정 상 오래는 다니기 어렵지만, 앞으로 독학으로라도 이어갈 수 있을 정도의 최소한의 기반은 잡아둬야죠.
이러니저러니 해도 제게 여러모로 즐거움을 주고 상상거리를 주었던 신데마스이니만큼, 쉽게 놓지는 않도록 할 겁니다.
비록 현실은 알 수 없는 법이라고는 하지만...

그럼 이걸로 데레스테라는 게임에 대한 글은 마지막이 되겠군요.
네, 이상입니다.

핑백

  • Cristia Universe!!! : 데레스테 시작 이후 현재까지의 15성 획득 내역 2019-03-09 00:53:43 #

    ... 아라키 히나 - 당시 포스트 링크: 예고 / 1일차 / 2일차 / 3일차 / 4일차 / 5일차 / 6일차 / 7일차 / 최종 결과</a><a href="http://cristia01.egloos.com/6454449"> 다음 이벤트가 하루냥 상위로 결정이 난지라 어차피 드링크는 다 털게 될 운명이었습니다! 이 시기의 상위 15성 ... more

덧글

  • 1월 2019/02/27 00:42 # 답글

    굉장히 속상해하실거는 예상했지만 이렇게 떠나시는군요..저도 많이 속상하고 아쉽네요. ㅠㅠ
  • Cristia 2019/02/27 22:30 #

    지금까지 플레이해온 게 아쉽기는 하지만, 이번 처사는 무리수가 심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결국 나오게 됐습니다 ㅠㅠ
    참 속상하네요...
  • Dancer 2019/02/28 12:37 # 답글

    신규 아이돌이 나온다고 했을때, 처음부터 이미 예견된 일이긴 합니다.

    신규 아이돌 푸쉬는 가능성의 문제라기보다는 상업적으로 당연한 수순입니다.
    데레스테에 바로 추가되는 것까지는 좀 의외일 수 있지만요


    문제는
    신규아이돌에 목소리와 노래가 붙는다는게 아니라,
    기존 무성우 아이돌에게 안 해주고 있다는 점 이겠죠


    1년에 10명씩 붙여도 10년 넘게 걸릴텐데, 왜 안하고 있는가,

    돈 드는 일도 아닌데..(어차피 금권선거할거라서 돈은 버는 일이죠)

  • Cristia 2019/02/28 13:02 #

    그거야 그렇긴 하죠. 다만 7명 새로 나온다 외엔 마음의 준비도 안 된 상태에서 갑자기 터진 일이다보니 크게 당황했던 부분이 있습니다.
    아무튼, 이왕 이렇게 된 거, 저는 앞으론 운영진 정책에 휘둘리기보다는, 그저 제 갈 길을 간다는 생각으로 지내야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